파워볼게임 강승부 구간인 줄높이 대립구간 실전 공략법

안녕하세요, 여러분들은 파워볼게임 의 강승부 구간을 선택하실 때

어떤 기준으로 구간을 선택하시나요?

많은 분들이 특별한 기준 없이 감이나 느낌으로 배팅을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하지만 파워볼게임 은 예측의 과학입니다.

따라서 데이터로 증명 된 회차 예측이 필요할 때가 있는 것입니다.

오늘은 강승부 구간을 선택하실 때 적중률을 높여주는 줄높이 대립구간에 대해서

말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바로 구간 보시면서 어떤식으로 접근해야 할지 설명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여러분들은 이런 그림에서 어떤 방식으로 강승부 구간을 선택하실 건가요

힌트를 조금 드리자면 지금 이 그림은 낮은줄 구간과 높은줄 구간이

대립하고 있는 형태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1회차부터 10회차까지는 낮은 줄높이가 계속되고 있는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흐름을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한줄이 대다수이며, 두줄이 2번 올라갔고 세줄은 단 한번 올라온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15회차까지는 낮은줄 구간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그리고 나서 그 흐름은 16회차에서 멈춰지게 됩니다.

16회차부터 22회차까지 7줄이 올라가고 23회차부터 27회차까지 5줄이 올라가게 됩니다.

즉, 16회차부터 27회차까지는 높은 줄구간이 형성된 것입니다.

그리고 다시 28회차부터 39회차까지는 낮은 줄높이가 지속되고 있는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40회차에서는 낮은 줄높이가 끝나면서 44회차까지 장줄을 만드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먼저 낮은 줄의 흐름이 한번 등장하고 그 다음에는 높은 줄이 등장합니다.

다시 낮은 줄의 흐름이 등장하고 그 다음에는 다시 높은 줄이 등장하게 되는 것입니다.

이런식으로 낮은 줄과 높은 줄의 흐름이 대립되는 구간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이런 흐름에서 파워볼 강승부 배팅은 어디에서 해야 하는 것일까요?

제가 그림에서 표시한 부분이 바로 강승부 배팅 지점입니다.

19회차부터 27회차 사이 그리고 43회차, 44회차에서 강승부 배팅을

진행하시면 됩니다.

여기서 파워볼 배팅을 해야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줄 구간을 기다렸다가 높은 줄 구간에서 배팅을 하는 개념입니다.

그리고 한번 높은 줄 구간이 등장하면 안정적으로 다섯줄 정도는 올라가는 특성을

이용한 것입니다.

그런데 실질적으로 파워볼게임 에 배팅하는 입장에서는 어느 시점에서 줄이 올라가는지

예측하는 것이 힘들수가 있습니다.

그 기준은 3줄을 기준으로 판단하시면 됩니다.

일단 줄이 세줄까지 올라가게 되면 다섯줄로 올라갈 확률이 굉장히 높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줄이 3줄까지 올라온 것을 확인하시고 나머지 네줄과 다섯줄에서

강승부 배팅을 진행하시면 되는것입니다.

그런 관점에서 배팅을 진행한다면 지금 이 그림에서 미적중은 10회차 단 한번 뿐입니다.

그러나 나머지 여섯번을 배팅은 모두 적중할수가 없는것입니다.

다음 그림으로 넘어가겠습니다.

이 그림도 역시 낮은 줄과 높은 줄의 대립관점에서 해석할 수 있습니다.

제가 지금까지 말씀 드린 방법과 똑같은 방식으로 강승부 배팅을 진행하시면 됩니다.

먼저 낮은 줄의 흐름을 파악합니다.

그리고 높은 줄 흐름을 기다리게 되는 것입니다

그리고 줄이 세줄까지 올라온것을 확인한 후 네줄과 다섯 줄 높이에서 

강승부 배팅을 한다고 말씀 드렸습니다.






11회차까지 올라온 것을 확인하고 12회차에 배팅을 진행하였습니다.

12회차는 적중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13회차는 미적중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나서 낮은 줄 흐름이 끝나는 것을 확인한 후 24회차 25회차에서

배팅을 하시면 되는 것입니다.

총 4번의 배팅 중에서 3번이 적중한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적중률은 75%가 나왔습니다.

오늘은 이렇게 줄높이 대립구간에 대해서 말씀 드렸습니다.

강승부 구간을 선택하실 때는 파워볼 구간 전체에서 적중의 비율이 미적중 비율보다

높은 비율로 나오는 것이 중요합니다.

열번 배팅 중에서 연속해서 열번을 다 적중한다는 것은 어려울 수 있습니다.

그렇기에 10번 중에서 7번은 안정적으로 적중하는 그런 구간을 찾는다는

관점에서 접근하시면 되는것입니다.

Leave a Reply